로그인 | 简体 | 正體 | English | Vietnamese

[의산야화(醫山夜話)]화복(禍福)은 수시로 변한다.

글 / 옥림(玉林)

【정견망】루이스는 나의 오래된 환자로 머리만 아파도 먼저 한의원을 찾는다. 뿐만아니라 온가족이 모두 한의학을 믿어 어디가 아프던 상관없이 반드시 먼저 한약이나 침구 등을 고려할 정도이다. 이렇게 오랜 시간이 흐르자 나는 그녀의 생활에 관해 소상히 알게되었다.

그녀는 식당을 경영하고 있는데 매일 아주 오랜 시간동안 고생스럽게 일을 한다. 루이스는 사람이 근면성실하게 이른 새벽부터 노동한다면 작은 집이 큰 집으로 변하고, 헌 차가 새차로 변하며, 작은 식당이 큰 레스토랑이 될 수 있다고 여겼다. 그녀는 이런 아름다운 소망을 가지고 십 수년간 줄곧 과도한 노동에 시달려왔다. 마침 모든 것이 좋아지려는 때가 되자 그녀는 이미 중년(中年)이 되었고 예측할 수 없는 운명의 장난으로 인해 이런 꿈같은 상상은 끝끝내 잔인한 현실에 의해 흔적도 없이 깨져 버렸다.

그녀가 말기 췌장암에 걸린 것이다. 수술 후에 의사는 그녀에게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으니, 당장 식당을 그만두거나 팔아버리라고 했다.

불과 며칠도 안되는 짧은 기간에 건물을 확장할 부지를 매입하기 위한 자금을 구하던 데로부터 문을 닫고 식당을 팔려고하니 부동산 중개인이나 자금대부업자도 모두 어리둥절해졌다.

그녀는 비참하고 고통스런 얼굴로 나를 찾아왔다. 그녀의 남편이 연민 때문에 잠시 바깥일을 미루고 그녀를 위로하려고 했지만, 그러나 막 수술을 끝낸 그녀를 속일 수는 없었다. 이것은 분명히 엎친데 덮친 일이었다.

“선생님! 저는 지금 마치 망망한 바다에 떠있는 작은 배와 같이 고립무원에 처한 것 같답니다. 당장이라도 이 생명을 끝낼 방법을 찾고 싶고 또 제가 부질없는 일을 하고 있는 것 같아요. 본래 그리 길지도 못할텐데, 하필이면 다 꺼져가는 촛불의 최후 찰나에 다시 입김을 부는 것은 아닐까요? 병원에서는 저보고 화학요법을 받으라고 하는데 마치 저를 계속 징벌하려는 것 같아요. 이후에는 단 일분도 더 이상 편안하지 못할텐데 저는 어떻게 해야하나요?”

여기까지 듣고나자 내마음도 긴박해졌다.

일찍이 환히 웃던 그녀의 얼굴이 불과 며칠사이에 지금과 같이 이런 곤혹스런 표정으로 바뀌다니!

나는 그녀에게 물었다. “루이스, 당신은 자신이 아주 금새 세상을 떠날 거라고 믿나요?”

“아니요”

“당신은 노력을 포기하고 질병과 싸우지 않을 건가요?”

“아니요”

“당신은 봄날 산등성이에서 막 엄동설한의 혹독한 고생을 겪고 피어난 작은 꽃봉오리들을 본 적이 있나요. 당신은 빙설(氷雪)에서 녹은 한방울 한방울이 모여서 만들어낸 산골짜기의 맑은 계곡물을 본적이 있나요. 당신은 지금 고난 중에, 시달림 속에 처해있으며, 당신의 생명도 준엄한 고험을 겪고 있군요. 그러나 이 시간은 당신에게 당신의 진정한 용기를 보여줄 기회를 준게 아닐까요? 사람이 거둔 가장 큰 성공은 얼마나 큰 식당을 경영하는가에 달린게 아니라 생명 중에서 자신을 싸워 이기고, 곤란과 투쟁하는 속에서 사람이 살아가는 진정한 의의를 명백히 깨닫는데 있지 않을까요.” 나는 가볍게 스스로 묻고 대답하는 형식으로 이야기했다.

그녀는 깊은 생각에 잠겼다.

“선생님, 그렇다면 우리들의 생명은 궁극적으로 누가 통제하는 걸까요? 그는 어떻게 누가 얼마나 오래 살지를 결정할까요?” 루이스의 안색이 어둡던데서부터 점차 밝아지기 시작했으며 눈빛에는 한가닥 희망이 비쳤다.

“글쎄요. 누구일까요? 그것은 아마도 당신 자신이 아닐까요. 당신이 생생세세 쌓아온 업력(業力)과 인과응보(因果應報)에 달린게 아닐까요. 정말로 당신 자신이 아닐까요……” 나는 잠시 참지 못하고 다시 말했다.

……

침묵속에서 루이스는 갑자기 입을 열었다. “그러면 아직도 고칠수 있나요? 아직도 새로운 기회가 한번 더 있을까요? 이 병이 복(福)일까요 아니면 화(禍)일까요? 어쩌면 제 생명은 이제 막 다시 시작하는게 아닐까요?” 그녀는 마치 과거에 건강한 상태에 있을때와 같았다.

……

나는 그녀가 떠나는 모습을 보면서 옛사람들의 말을 떠올려보았다. “화(禍)는 복(福)이 의지하는 것이요, 복(福)은 화(禍)가 잠복해 있는 것이다.[禍兮福所倚, 福兮禍所伏]”

세상에는 절대적인 화나 복이 없으며 모두 상대적인 것으로 당신 자신이 어떻게 이해하고 대처할 것인가는 전체적으로 보아야한다. 애석한 것은 사람들이 흔히 눈앞의 작은 것만을 본다는데 있다.

문장발표 : 2003년 12월 9일
문장분류 : 인체․생명․우주>전통한의
원문위치 : http://zhengjian.org/zj/articles/2003/12/9/24828p.html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12-12-31 11:19:13 인체와 수련에서 이동 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