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简体 | 正體 | English | Vietnamese

〖의산야화〗인연

〖의산야화〗인연

글 / 역진(亦眞)

제인(Jane)은 내게 팔고 싶은 피아노가 있다고 했다. 그러나 나를 만나기 전까지는 피아노를 팔려고 하지 않았었다. 나는 당장 피아노가 필요한 것이 아니어서 잠시 이 일을 뒤로 미루어 놓았다. 그러나 제인은 나를 볼 때마다 피아노를 보지 않겠냐고 여러 차례 권유했다.

한 번은 내가 마침 그녀의 집을 지나다가 남편과 함께 그녀의 집에 들어가게 되었다. 문을 들어서자마자 검은 색 그랜드 피아노가 거실에 놓여 있었다. 나는 자신도 모르게 뭔가에 끌린 듯이 피아노에 다가가 건반을 하나 눌렀다. 그 순간 아름다운 음악소리가 마음속에서 울려퍼졌고 눈에서는 끊임없이 눈물이 흘렀다.

20년 전, 당시 나는 음악대학 학생이었으며 오랫동안 피아노를 갖고 싶어했다. 그러다 당시 집안에 형제가 많은데다가 대학생도 셋이나 있어서 경제 형편이 넉넉하지 못했다. 그래서 나는 조금이라도 더 피아노를 연주하려고 늦은 밤까지 학교 연습실에서 기다리거나 혹은 다음날 아침 일찍 일어나 다시 연주하곤 했다. 그 당시 나의 가장 큰 꿈은 바로 피아노를 갖는 것이었다.

남편은 피아노에 대한 나의 반응을 보더니 이것이 내가 원하는 것임을 알고는 곧 제인에게 가격을 물었다. 제인은 악보 속에서 20년 전의 영수증을 꺼냈고 남편은 피아노를 샀다. 나중에 제인은 내게 피아노에 얽힌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20년 전에 갑자기 일시적인 충동으로 피아노를 구입했어요. 그런데 피아노를 구입한 며칠 뒤에 갑자기 직장일로 미국을 떠나 과테말라 등 남미(南美) 국가에 가야 했고 그곳에서 십여년을 지냈어요. 귀국한 후에는 온 몸에 관절염이 생겨서 더 이상 피아노 연주를 할 수 없게 되었답니다. 나는 여러 차례 피아노를 팔고 싶었지만 동시에 또 혹시라도 엉뚱한 사람의 수중에 들어갈까 걱정스러웠어요. 그러다가 당신을 보자마자, 무슨 이유인지는 모르지만 그때에 내가 이 피아노를 산 것은 당신을 위한 것임을 알게 되었어요. 사실 이 피아노를 상점에서 산 후 지금까지 아무로 연주한 적이 없어요. 오늘에야 제대로 임자를 만났답니다……”

나는 몇 년 전 성탄절 무렵에 그녀를 알게 되었다. 한의원 문을 막 닫으려고 하는데 그녀가 들어왔다. 보행이 아주 어려운 것이 다리에 문제가 있어 보였다.

그녀는 “2주 후에 왼 다리를 절단해야 한데요. 의사 선생님 말씀으로는 혈액순환이 되지 않고 혈류가 막혀서 잘못하면 괴사가 발생할 우려가 있어서 절단하는 것이 좋겠다고 하시네요.” 그녀의 다리를 검사해 보니, 왼 다리가 거의 자색에 가깝고 또 얼음처럼 싸늘함을 발견하였다.

그녀는 “저는 홀몸이라 외로운 처지입니다. 부모님은 모두 돌아가셨고 가족이 한 명도 없어요. 만약 한쪽 다리만 남는다면 어떻게 살아가지요?” 나는 그녀에게 매일 치료를 받을 수 있는지 묻고 가능한 최선의 노력을 다하여 치료해 보겠다고 말했다. 그녀는 내 말에 동의했다.

이렇게 해서 나는 한약과 침, 뜸, 추나를 동시에 사용하여 그녀의 다리를 치료하였다. 2주 후에 의사가 그녀의 다리를 검사했을 때, 크게 놀랐다. 다리의 색이 붉게 변했고 온도도 상승했으며 모세혈관과 작은 혈관의 대부분이 다시 살아났던 것이다.

의사는 “당신이 현재 어떤 치료법을 사용하든 계속 치료하고 2개월 후에 다시 검사합시다.” 2개월이 지난 후에 그녀는 자유롭게 걸을 수 있었고 통증도 경감되었다. 의사는 3개월마다 한 번씩 혈류량 검사를 했으며 매번 그녀의 다리가 좋아진 것을 발견하였다. 이리하여 그녀의 다리는 절단하지 않아도 되었다. 나중에, 의사는 이것이 한방 치료의 효과임을 알고는 탄식하면서 “우리 양의사들은 사실 한의학에 대해 아는 것이 거의 없어요!”

제인은 내가 자신의 다리를 구해준 것에 대해 아주 감사했으며 나 역시 그녀에게 고마웠다. 그녀가 20년 전에 이 피아노를 사서는 20년 전의 내 꿈을 이루게 해주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이 “인연”은 도대체 어떻게 해야 똑똑히 설명할 수 있을까!

문장발표 : 2003년 1월 1일
문장분류 : 인체생명우주>전통한의
영문위치 :http://www.pureinsight.org/pi/articles/2003/1/27/1385.html
원문위치 : http://zhengjian.org/zj/articles/2003/1/1/19834.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