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简体 | 正體 | English | Vietnamese

“파룬따파하오 진정으로 외면 만겁(萬劫)이 즉시 바뀌는” 끝없는 법력을 체험

글/ 요녕 호로도(葫蘆島) 대법제자

【정견망】

2014년 7월 24일 오전에 있었던 일이다. 퇴근 후 동수 집에 일을 보러 가는데 소구(小區)에 많은 경찰들이 오가는 것을 보고도 개의치 않았다. 막 동수가 사는 집 건물로 들어서려는데 어떤 사람이 나를 가로막고 물었다.

“이곳에 사는 사람이오?”

내가 아니라고 하자 그가 또 물었다.

“누구 집에 가는가?”

나는 6층 누구누구(동수의 이웃)한테 간다고 대답했다

나는 상황이 여의치 않은 것 같아서 몸을 돌려 아래로 내려왔다. 이때 그들이 나를 가지 못하게 하고는 누구를 찾아왔고 무엇을 하러 왔는지 꼬치꼬치 캐물었다. 내가 대답하지 않자 계속해서 가지 못하게 하면서 나를 가로막고 강제로 몸을 수색했다. 내 몸에서 손으로 베껴 쓴 ‘홍음’ 책을 발견하자 그들은 바로 파룬궁임을 알고는 나를 체포해 건물 아래 경찰차로 끌고 갔다.

당시 6~7명의 경찰이 나를 잡아 경찰차에 태우려 했지만 나는 그들의 불법적인 행동에 협조하지 않았다. 동시에 큰 소리로 “파룬따파하오 쩐싼런하오”를 외쳤다. 이렇게 나는 그들과 반시간 정도 대치했다. 이 기간에 그들은 내게 수갑을 채웠고 또 내 모자와 양말로 입을 막으려 했다. 하지만 나는 또 혀끝으로 그것을 밀어내면서 계속해서 “파룬따파하오 쩐싼런하오”를 외쳤다.

나중에 한 경찰이 내 입을 막을 수 없다는 것을 알고는 목을 눌러서 하마터면 기절할 뻔했다. 나는 저항할 힘을 잃었다. 그 후 그들은 겨우 나를 차에 태울 수 있었다. 경찰들도 온몸에 땀을 흘리며 숨을 헐떡였다.

나는 경찰차에서도 “파룬따파하오”를 외쳤다. 나중에 어느 방(구체적인 위치는 나도 모름)으로 데려갔는데 두 손과 발에 각각 4개의 수갑을 채워 특별히 제작된 철제의자에 고정시켰다. 중간에 또 어떤 사람이 다리를 움직일 수 없게 하는 장치를 했다.

당시 나는 생각했다.

‘이번에 어떤 일이 있어도 나는 사부님과 대법을 팔 수 없다. 설령 죽는 한이 있더라도 사부님과 대법에 미안한 일을 할 순 없다.’

이에 나는 큰 소리로 “파룬따파하오”를 외쳤다. 그러자 나를 감시하던 경찰이 깜짝 놀라 몸을 떨었다. 그 후 나는 꼼짝도 하지 않고 눈을 감은 채 속으로 ‘파룬따파하오 쩐싼런하오’를 묵념했다. 나중에 나는 또 전문적으로 ‘파룬따파하오’만을 외웠다.

서서히 나는 다리가 사라진 느낌이 들었다. 그 후 또 팔과 몸이 사라진 느낌이 들었으며 그 이후에는 심지어 머리마저도 사라진 것 같았다. 사람이 완전히 사라지고 오직 ‘파룬따파하오’란 한 가닥 사유만 남았다. 마치 ‘전법륜-환희심’에서 말씀하신 것과 같았다.

“거기에 앉아있을 때에 마치 자신이 달걀껍질 속에 앉아있는 것처럼 미묘(美妙)하고 무척 편안한 감각을 느끼며, 자신이 연공(煉功)하고 있음을 알지만 온몸을 움직일 수 없음을 느낄 것이다. 이는 모두 우리 이 공법에서 반드시 출현한다. 또 한 가지 상태가 있어 앉아있다 보면 다리도 없어진 것을 발견하는데, 다리가 어디로 갔는지 분명하게 생각나지 않으며, 신체도 없어지고 팔도 없어지며 손도 없어져 머리만 남아있다. 더 연마(煉)해 나가면 머리도 없어지고 오로지 자신의 사유만 있음을 발견하며, 약간의 의념(意念)이 자신이 여기에서 연공하고 있음을 안다.”

얼마나 시간이 흘렀을까, 나는 어떤 사람이 나를 흔드는 것을 느꼈다.

또 어떤 사람이 “이 젊은이는 정말 정력(定力)이 있군, 10시간 넘도록 꼼짝도 하지 않고 물을 마시거나 화장실도 가지 않으니 꼭 나무토막 같아.”라고 하는 말이 들렸다.

또 어떤 경찰이 말했다.

“자네는 가도 되네.”

나는 이때서야 나도 모르는 사이에 손과 발의 수갑이 사라진 것을 발견했다.

내가 물었다.

“어디로 가라는 거죠?”

경찰은 “자네 바본가, 집으로 가야지.”라고 했다.

나는 “돈은 전부 당신들이 가져갔는데 어떻게 돌아가요?”라고 했다.

그러자 한 경찰이 주머니에서 10위안을 꺼내 주면서 “차를 불러서 집에 돌아가게.”라고 했다.

나중에 어떤 동수가 나를 앞에 두고는 물었다.

“당시에 9명이 잡혀갔고 다른 이들은 전부 풀려나지 못했는데 당신은 어떻게 나왔는가?”

그들은 나를 특무로 의심했고, 생활이며 수련 등 각종 방면에서 내게 아주 큰 곤란을 주었다. 이 과정에서 나는 미워하는 마음이 생겼지만 의연히 신사신법(信師信法)하고 대법을 굳게 수련하면서 조사정법하는 회귀의 길을 걷고 있다.

이 일을 통해 내가 깨달은 것은 오직 법(法)의 요구에 부합하기만 하면 사부님께서는 제자를 도와주신다는 것이다.

“제자가 정념이 족하면 사부는 회천력(回天力)이 있노라”(‘홍음2-사도은’)

나는 “쩐싼런(眞善忍) 세 글자 성언(聖言) 법력(法力)이 무한하고 파룬따파하오(法輪大法好) 진정으로 외면 만겁(萬劫)이 즉시 바뀌네”(‘홍음 4-대련’)라는 구절의 법이 지닌 끝없는 법력을 직접 체험할 수 있었다.

사부님의 자비하신 구도에 감사드린다.

 

원문위치: https://www.zhengjian.org/node/2656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