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简体 | 正體 | English | Vietnamese

‘드라마’ 시청에 집착한 교훈

글/ 산동 대법제자

【정견망】

북방의 날씨는 춥고 시골집은 난방이 안 된다. 음력 12월 어느 날, 집에서 난로를 피웠는데 창문을 닫아도 여전히 추위는 막을 수 없었다.

새벽 3시에 누군가 나를 부르는 소리를 들은 것 같았다. “빨리 일어나, 연공해!”

나는 후다닥 일어났는데 조금 어지러움을 느꼈고 천지가 돌고 있는 것 같았다. 손으로 벽을 집고 부엌으로 가서 세수를 했다. 그 후 세숫대야를 들고 문 앞에 서서 마당에 물을 쏟았는데, 의외로 가만히 서 있을 수 없고 세숫대야와 함께 쓰러졌다. “철퍽” 소리와 함께 내 얼굴이 땅에 부딪혔다. 아랫입술이 문지방 시멘트 계단 모서리에 부딪혀 입술 밑의 살이 찢어지고 3cm 길이의 상처가 생겼다. 살 바깥쪽으로 안쪽 이가 드러났다. 나는 그 당시 의식이 없었다.

한밤중에 남편이 소리를 듣고 달려와서 나를 안아 들었고, 여전히 피가 흐르는 아랫입술에 구멍 난 상처를 보았을 때 그는 식은땀을 흘리며 두려워했다. 남편은 나를 가장 잘 아는 사람이다. 그는 내가 파룬궁 수련을 했기 때문에 모든 병이 나았다는 것을 알고 있다. 나는 20년 이상 주사나 약을 먹지 않았다. 신체적 불편함이 나타날 때 나는 법공부를 하고 연공을 하면 며칠 만에 회복되었다. 그는 사부님께서 나를 책임지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남편은 즉시 큰 소리로 외쳤다. “사부님, 빨리 당신 제자를 구해주세요!”

약 20 분 후 나는 깨어났다.

남편은 몹시 걱정하며 말했다.

“당신이 수련하지 않았다면 나는 120을 불렀을 거야!”라고 말했다.

“나는 괜찮아요. 걱정하지 말고 당신은 가서 쉬세요.”

나는 남편을 위로했다.

남편은 내 아랫입술에 받치기 위해 깨끗한 수건을 가져왔다. 털옷의 옷깃과 머리카락에 많은 피가 묻어있는 것을 보았지만 상처는 전혀 아프지 않았다. 잠시 휴식을 취하고 얼굴의 피를 닦은 다음 연공을 시작했다. 첫 번째 공법을 연마한 후 나는 앉아서 쉬고 조용히 안을 들여다보기 시작했다.

나는 1995년 법을 수련하기 시작한 노제자이다. 이 기간에 나는 수련의 길에서 신사신법(信師信法)했으며 많은 마난(魔難)을 겪어왔다. 단단한 바위처럼 흔들림 없이 매일 세 가지 일을 하고 있다. 오늘날 왜 이런 일이 일어나서 턱 아래 구멍이 났을까? 이것은 수련에 누락이 있는 것이 아닌가?

나는 자신을 깊이 반성하며, 최근의 수련 상태를 생각해보니 정말이지 부끄러움에 진땀이 흘렀다. 매일 저녁을 먹을 때 가족들과 함께 TV 드라마를 보았던 것이다. 매일 세 가지 일을 다 했으니 잠시 쉬어도 무방하리라 생각했다. 저녁 6시 발정념 시간이 정확히 TV광고 시간인데 나는 전혀 진정할 수 없었고, 머릿속은 TV 드라마의 잡다한 장면들로 가득 차 있었다. 그때마다 너무 후회하고 이게 아니라고 생각하며 다시는 보지 않는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마치 마약에 중독된 사람처럼 잠시 후 어쩔 수 없이 다시 드라마에 빠졌고 순식간에 몇 시간이 지나 귀중한 수련 시간을 낭비했다.

사존께서는 말씀하셨다.

“사람은 마치 하나의 용기(容器)와도 같아 무엇을 담으면 곧 무엇이다. 사람이 눈, 귀를 통하여 보고 듣는 것은 모두 문예작품 중의 폭력, 색정(色情), 아귀다툼과 현실사회 중의 이익다툼, 금전만능 관념이나 기타 마성(魔性)적인 표현 따위로서, 담은 것은 모두 이러한 것들이다. 이러한 사람은 곧 진정하게 나쁜 사람이다. 그가 어떻게 표현하든지 사람의 행위는 사상의 지배를 받게 마련이다. 머리에 온통 이런 것들인 사람이 어떤 일을 해낼 수 있겠는가?”[1]

사부님의 말씀을 생각할 때마다 후회하고 우울했다. 마음속으로 스승님께 말씀드렸다.

“사부님, 저는 잘못을 고치고 다시는 보지 않겠습니다.”

그러나 나는 무엇 때문인지 자신을 통제할 수 없었고, 약속을 지킬 수 없었다. 다음날 나는 계속해서 드라마를 보았다. 아! 이건 사부님께 거짓말한 것이 아닌가? 정말 사부님께 실망을 안겨드렸다!

나는 따뜻한 물에 삶는 개구리처럼 천천히 무감각하고 느슨해지듯 편안하게 TV 드라마를 보는 것에 집착했다. 나는 수련의 길에서 갈수록 더 멀어졌다는 것을 알지 못했고 이미 정진하려는 의지를 잃었으며 위험의 변두리로 가고 있었다.

오늘 이렇게 넘어진 것이 나를 일깨웠다. 이는 나의 수련이 느슨하고 안일을 추구하며 주의식이 강하지 못해 구세력이 틈을 탄 게 아닌가? 그것이 다른 공간의 사령(邪靈)을 이용하여 나를 박해하고 내게 마난을 만들어 준 것이다. 기왕지사 누락을 찾았으니 제 때에 보완해야 한다. 나는 사부님께 제자를 가지해달라고 부탁하고, 구세력의 모든 배치를 전반적으로 부정하기 위해 강대한 발정념을 하며 다른 공간의 흑수와 썩은 귀신을 완전히 제거했다.

정오가 거의 다 되었을 때 입술을 꿰매는 듯한 느낌이 들었고, “지, 지” 하는 소리와 함께 실을 안쪽에서 바깥쪽으로 당기는 소리가 들렸다. 비록 입술이 많이 부어올랐지만 고통을 느끼지 않았고 마음은 몹시 편안했다. 나는 사부님께서 내 상처를 꿰매주시는 것을 알고 매우 감동했다. 나는 허스(合十)하고 사부님께 참회했다.

“사부님, 제자가 틀린 것을 알았으니 이제 더는 TV를 보지 않겠습니다. 사부님께 걱정을 끼쳐드리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매번 이때 장면을 떠올릴 때마다 나는 뜨거운 눈물이 가득 차며 사부님께 무한히 감사하는 마음이 솟아났다.

당시 기억에 먹기 위해 입을 열 수 없어서 손으로 입을 벌리고 찐빵을 입에 조금 넣은 것을 기억한다. 셋째 날 턱에 상처가 완전히 아물었고 정상적으로 먹을 수 있었다. 그날 밤 동수가 나를 찾아와 밖에 나가 진상을 알리고 사람을 구하자고 했다. 남편은 나의 외출을 막으며 “그녀는 입술이 아직 낫지 않았으니 나갈 수 없어요.”라고 말했다.

나는 빨리 마스크와 스카프를 두르고 남편에게 말했다.

“보세요, 일을 지체할 수 없으니 당신은 마음 놓으세요.”

그날 밤, 하늘에는 밝은 달이 떴고 찬바람도 없었다. 동수와 나는 쌓인 눈을 밟으며 골목과 거리를 다니며, CD, 달력, 소책자 및 기타 파룬궁 진상자료를 마을 사람들의 손에 전해주었고 일부는 그들의 집 앞에 놓았다. 사부님의 가지 하에 진상을 알리고 사람을 구하는 일이 순조롭게 진행되었다.

돌아오는 길에 이웃에 사는 시누이를 만났는데, 그녀가 나를 보고는 깜짝 놀랐다.

“언니, 이렇게 빨리 나았어요. 산책하러 나왔어요? 우리 마을의 김봉(金鳳 가명)이 언니처럼 양계장에서 연탄가스에 중독되어 입이 찢어졌는데 병원에서 여러 번 꿰맨 적 있어요. 병원에서 7, 8일이나 입원해도 치료되지 않았어요. 언니는 얼마나 좋아, 돈을 쓰지 않고 고통도 받지 않고. 파룬궁을 연마하면 이렇게 빨리 낫는구나.”

전에 내가 시누이에게 대법 진상을 말했고 또 진상 소책자도 읽은 적이 있다.

그녀는 “이번에는 ‘파룬따파하오’를 정말 믿어요.”라고 말했다.

현재 우주 정법은 이미 거의 끝에 도달했다. 사부님께서는 여러 차례 설법을 통해 우리의 정념을 계발하고 일깨워주시며 우리가 바르게 걷고 잘할 수 있게 하신다. 사부님께서는 “수련 자체는 신의 길을 걷는 것으로서, 사람 마음은 곳곳마다 모두 장애이다. 그러나 우리의 길은 도리어 아주 좁고, 주의하지 않으면 빗나가게 될 것이며, 빗나가기만 하면 문제, 심지어 큰 문제가 생기게 될 것인데, 돌아오지 못하면 바로 영원한 유감이다.”[2]라고 말씀하셨다.

나는 아직도 TV, 핸드폰, 컴퓨터에 집착하는 수련생들이 있음을 알고 있다. 그들은 말로는 구세력을 부정하고 나는 사부님의 제자이니 다른 안배는 필요하지 않으며 사부님께서 안배하신 길만 가겠다고 하지만 행동은 오히려 구세력이 배치한 길을 걸어가면서 사부님께서 우리더러 주인이 되라고 하시지 않았는가? 라고 말한다.

동수들이 부디 나의 교훈에서 배우고, 사존의 가르침을 명심해 법공부를 잘하고, 더 많은 사람을 구하며 자신의 수련의 길을 잘 걷기를 바란다.

이 자리를 빌려 자비롭고 위대하신 사부님께 감사드립니다!

부당한 곳이 있으면, 여러분들의 지적을 바랍니다. 허스!

주:
[1] 리훙쯔(李洪志) 사부님 저작: 《정진요지》 〈법속에 용해되자〉
[2] 리훙쯔 사부님 경문: 《다시 방할하노라》

 

원문위치: http://www.zhengjian.org/node/2622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