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简体 | 正體 | English | Vietnamese

몇 가지 신기한 경험 소개

글/ 소마(小馬)

【정견망】

나는 1998년 대학 재학 중 법을 얻었다. 대부분 사람과 마찬가지로 막 법을 얻었을 때 비교적 격동하고 또 아주 정진했다. 이 법이야말로 내 인생에서 찾고 있던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아래에 사존(師尊)의 보호 아래 법을 얻은 후 현재까지 겪은 몇 가지 신기한 경험들을 나눠보고자 한다.

막 법을 얻었을 때 나는 매일 단체 법공부를 했다. 그때 처음으로 ‘전법륜’을 통독했는데 매일 단체로 읽는 것 외에도 스스로 더 많이 읽었다. 가장 많을 때는 기본적으로 ‘전법륜’ 전체를 2-3일에 한 번 읽었고 또 계속 반복했다.

처음 단체 법학습을 하면 늘 피곤해서 견지할 수 없었다. 하지만 당시 나는 법공부가 깊지 않아서 평소 학교 수업을 듣느라 너무 피곤한 거라고만 생각했다. 나는 개의치 않고 그저 죽어라 읽었다. 그러나 이러한 상황은 꽤 오랫동안 유지되었고 몹시 괴로웠다.

어느 날 여럿이 함께 사존의 설법 녹음을 들을 때 사존께서 “아주 힘겨울 때 당신은 왜 사부를 부르지 않는가?”라는 한마디를 말씀하셨다. 당시 나는 이 구절 법에 그다지 신경 쓰지 않았지만 바로 이렇게 이 법이 대뇌 깊은 곳으로 들어왔다.

매일 오후 수업을 마치고 단체 법공부는 계속되고 있었고 졸음도 계속되었다. 때로는 일어서서 책을 읽고, 얼굴을 씻어도 소용이 없었다. 마침내 사부님의 말씀이 생각나서 가볍게 “사부님”을 불렀다. 그 순간 머릿속에서 뭔가 뚫고 나갔는데 아주 분명한 느낌이었다. 무언가 “휙” 튀어나가는 느낌이 들더니 머리가 맑아졌는데 1초도 안 되는 사이에 순간적인 변화가 있었다.

법을 얻은 지 1년도 채 되지 않아 99년 박해가 시작되었다. 그 후 나는 도시로 갔고 또 다시 북경에 갔다. 돌아온 후에도 나는 포기하지 않았고 이 때문에 학교에서 제적당했다. 사회에 나온 후 가진 것도 없고 사회 경험도 없었다. 그래서 여럿이 함께 자료를 만들었는데 얼마 안 되어 체포되었고 2년 판결을 받았다.

사회에 나온 후 학력도 없고 또 사회경험이 없어서 몹시 힘들고 또 방황해야 했다. 하지만 나는 법공부는 결코 멈추지 않고 견지했다. 인턴 생활을 하면서 힘들게 일을 했다. 나중에는 안 되겠다 싶었다. 다른 사람의 회사에서 일하는 한 나는 매우 수동적이 되며 첫째, 법공부나 자료를 만들 시간이 많지 않고 둘째, 경제적으로도 따라잡기 힘들다. 셋째, 사악한 세력이 직장을 찾아와 압력을 가할 수 있는데 어쨌든 나를 편안하게 놔두지 않을 것이다.

그래서 다른 방법이 없었던 나는 스스로 창업했다. 작은 회사를 꾸렸는데 혼자 시작했고, 그 후 결혼(동수)한 후 함께 열심히 일했다. 그러자 생활이 점차 향상되었다. 나중에 또 작은 공장을 열었다.

이때 구세력이 다시 찾아왔다. 그것들은 온갖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교란하고 박해했다.

어느 날, 공장의 한 노동자가 우연히 가솔린(가연성 물질)이 든 병을 깨뜨렸다. 마침 작업장에 촛불을 켜놓았기에 단번에 온통 불바다가 되었다. 당시 나는 단번에 멍해졌고 모든 것이 다 끝났다고 생각했다. 그때 나는 갑자기 사부님의 그 말씀이 떠올라 “파룬따파 하오, 사부님 도와주세요!”라고 크게 외쳤다. 말이 막 떨어지자마자 갑자기 불이 작아지더니 즉시 꺼져버렸다. 나는 그때 정말 사부님이 내 곁에 계셔서 나를 지켜보시고 견디도록 도와주신 것을 정말 깊이 감사드렸다.

이 사건 이후 나는 공장을 닫았고 많은 돈을 잃었다. 또 다시 무일푼이 되었다. 그래서 다시 회사를 시작했다. 나중에도 많은 일을 겪었는데 스승님의 보호 아래 걸어왔다.

또 한 가지는 얼마 전에 일어난 일이다. 지난 주 집에서 밥을 먹는데 잘못하여 닭뼈가 목에 걸렸다. 그때 몇 번 크게 토했더니 일부 뼈가 나왔다. 하지만 아직 깨끗이 토하지 않은 것 같았다. 며칠이 지나 또 작은 뼈를 토했다. 그랬더니 많이 편해졌다. 그러나 늘 무엇이 목구멍에 막혀 있는 것 같았다. 그러나 토해낼 수 없었고 삼킬 수도 없었다. 그래서 많은 방법과 속인의 방법을 시도했다. 나중에 또 병원에 가서 코로 내시경을 집어넣었지만 아무것도 찾을 수 없었다.

나는 마음이 조급하고 좀 두려워졌다. 마음이 안정되지 않아 속인의 약을 먹었는데 소용이 없었다. 나중에 할 수 없어 그저 내려놓고 아무것도 상관하지 않으며 될 대로 되라고 생각했다. 어젯밤 깊이 잠이 들었는데 갑자기 깨어나 침을 한 모금 삼키자 목에 무엇이 찔리는 느낌이어서 곧 “파룬따파하오, 쩐싼런하오”를 외웠고 또 한 번 “사부님”을 외쳤다. 그러자 즉시 “칵” 하면서 목구멍에서 무엇이 튀어나왔는데 다시 침을 삼키자 이제 아프지 않았고 또 곧 잠이 들었다. 아침에 일어나보니 다 나아있었다.

이상 세 가지 경험을 적었다. 이 자리에서 우선 사부님께서 나를 묵묵히 지켜 주신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 또 내가 감당할 수 있도록 도와주셨는데 정말 너무 감격스럽다. 여기서 허스(合十)한다.

물론 수련하기 전에 있던 온몸의 병은 수련 후 몇 달 만에 모두 나았다. 사부님께 매우 감사드린다. 다시금 나는 경험을 동료 수련자들과 나누고 싶다. 사부님은 줄곧 우리를 지켜보고 도와주시므로 곤란한 시기에 낙담하지 않기를 바란다. 어렵고 무력하다고 느낄 때 우리는 “사부님”과 9자 진언을 외치면 일부 난관(難關)을 넘길 수 있다.

사부님이 계시고 법이 있으니 우리 모두 공동으로 정진합시다!

 

원문위치: http://www.zhengjian.org/node/262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