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简体 | 正體 | English | Vietnamese

‘제나라 태사 간(簡)’과 ‘효(孝)’

글/ 청풍

【정견망】

파룬따파(法輪大法)가 박해를 받은 후 지금에 이르기까지 많은 사람이 이런 말을 묻곤 한다. “부모님 마음과 처지도 생각해서 효도해야 합니다.” 이 말을 하는 사람들은 직장 상사, 동료, 파출소 경찰, 교도관, 감옥의 범인, 심지어 부모 본인도 포함된다.

이들 중 대부분은 모두 내심에서 우러나는 진심으로 이 말을 하는 것이다. 또 내가 신념을 견지하겠다고 표명하면 그들의 반응은 각양각색이었다. 어떤 사람은 한숨을 쉬고, 어떤 사람은 격동하고, 어떤 사람은 할 말을 잃고, 어떤 사람은 노발대발하고, 어떤 사람은 심지어 대판 싸우기까지 했다. 이런 각종 반응들은 내게 저들 마음속에 아직도 선의 요소가 있음을 느끼게 했고, 또한 효에 대한 그들의 협애한 이해에 대해 가슴이 아팠다.

남송 최후의 충신이자 민족 영웅이었던 문천상(文天祥)은 천고에 명성을 떨친 ‘정기가(正氣歌)’에서 “제나라의 태사 간(在齊太史簡)”을 말했다. 여기서 그가 언급한 인물은 춘추시대 역사 기록을 책임진 태사(太史) 백(伯)이다. 그는 제나라 실력자 최저(崔杼)의 협박에도 굴하지 않고 최저가 군주를 시해했다고 사실대로 기록했다가 피살당했다. 그러자 그의 동생들이 그와 마찬가지로 강폭(强暴)을 두려워하지 않고 잇달아 같은 이유로 피살되었다. 그러나 막내 동생인 태사 계(季)가 여전히 사실대로 역사를 기록하자 최저도 결국에는 그를 죽이지 못했다는 이야기다.

여기에 문제는 이 사람들은 왜 자신의 부모를 고려하지 않았는가? 하는 것이다. 자신이 죽으면 누가 부모에게 효도하겠는가? 이는 효를 다하지 못한 게 아닌가? 당연히 그렇지 않다. 그들이 견지한 것은 바로 사람이 되는 도의(道義)이며, 도의는 돈으로는 가늠할 수 없는 소중한 것이며, 그들이 도의를 위해 치른 대가는 속인의 득실로 가늠할 수 없는 것이다. 정의를 위해 목숨을 바치는 사람은 사실 상당히 큰 덕(德)을 쌓는 것으로 그들의 부모 역시 마찬가지로 거대한 복보(福報)가 따르게 된다. 다만 이 복보가 꼭 금생 또는 이 공간에서 체현되지 않을 뿐이다.

서양에도 같은 도리가 있다. 내가 감옥에 불법 수감된 동안 나를 감시하던 죄수가 ‘성경’ 한 권을 갖고 있었다. 내가 한 번 훑어보니 마태복음 5장에 이런 말이 있었다.

“의를 위하여 박해를 받은 자는 복이 있나니 천국이 그들의 것임이라. 나로 말미암아 너희를 욕하고 박해하고 거짓으로 너희를 거슬러 모든 악한 말을 할 때에는 너희에게 복이 있나니 기뻐하고 즐거워하라! 하늘에서 너희의 상이 큼이라 너희 전에 있던 선지자들도 이같이 박해하였느니라.”

이 말은 내게 아주 깊은 인상을 남겨주었다. 나는 자신이 이 구절을 보게 된 것이 우연이 아니라고 여기는데 여기에는 전생의 인연이 있고 실질적으로 사부님께서 나를 점화하신 것이다. 우리는 도의를 위해서 대가를 치렀기 때문에 우리 부모가 이로 인해 받은 온갖 고통 역시 도의를 위해 대가를 치른 것이므로 장래에 반드시 복보가 있다.

주지하다시피 사람은 명(名)・이(利)・정(情)을 위해 사는데 소위 부모에 대한 효경(孝敬) 역시 속인의 정에서 나온 것으로 사실 부모의 정을 만족시키는 것이다. 하지만 이 정은 또 인연으로 맺어진 것으로 일시적이며 영원할 수 없고 단지 이 한 세(世)에 불과하다. 하지만 우리가 정법을 위해 감당해서 얻은 복보는 우리의 부모가 사망한 후 아주 좋은 곳에 가게 할 수 있다. 인간세상에서 소위 조금 더 안락하게 살고 천륜의 복을 누리게 하는 것보다 훨씬 더 좋은 일이다.

정견망(正見網)에서 발표한 교류문장 ‘‘효(孝)’를 이야기하다’에서 이렇게 썼다.

“사람이 진상을 명백히 안다면, 당신이 어떤 사회적 지위에 처해 있든지, 비록 가장 낮은 층에 있어 먹고살기 위해 바쁠지라도 당신이 파룬궁 진상을 부모님께 알리고 부모님이 진상을 분명히 알고 선택하게 하는 그것이야말로 바로 선인들이 보기에 그들이 하고 싶어도 하지 못하는 최상의 ‘효’다. 부모님이 진상을 명백히 알고 선택한 후에는 바로 신불(神佛)이 관할하고 생명의 길도 신불이 배치하기에 중공사령의 관할을 받지 않는다. 부모님이 만약 진심으로 경건한 마음으로 ‘파룬따파하오(法輪大法好), 쩐싼런하오(真善忍好)’를 외울 수 있다면 이는 아무리 많은 돈을 써도 얻을 수 없는 큰 복보이다.”

물론 우리는 필경 속세에서 수련하기 때문에 세 가지 일을 잘하는 동시에 부모와 자식들에게도 모두 선량하게 대해야 한다. 동시에 그들에게 효도와 바른 신념을 견지하는 관계에 대해 말하는 것도 너무 높게 말하면 안 된다. 지금 사람들은 신을 믿는 수준이 매우 낮기에 방식과 방법에 신경을 쓰면서 그들이 이해할 수 있는 방식으로 얘기해야 한다. 예를 들면 선인들의 사례를 통해 그들의 정념(正念)을 계발하는 등이다. 조급하게 서두르다 그르쳐서 역작용을 일으키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원문위치: https://www.zhengjian.org/node/2647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