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简体 | 正體 | English | Vietnamese

대법과 맺은 성연(聖緣) 기적으로 드러나

글/ 길림 대법제자

【정견망】

나는 1999년 법을 얻었다. 올해 65세인데 법을 얻기 전에 나는 유선암(乳腺癌)에 걸려 여러 해 치료를 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고통 속에서 하루가 1년처럼 정말 견디기 힘들었다.

99년 어느 날 우리 촌(村)에 많은 대법제자들이 와서 연공하고 홍법했다. 나도 무슨 공을 연마하는지도 모르고 따라가서 연공했다. 사람들이 손을 머리 위로 드는 것을 보고 따라 하는데 들었다. 힘이 들어도 다른 사람이 내려놓지 않은 것을 보고 참았다. 연공이 끝난 후 등에 땀이 흘러내렸다. 알고 보니 파룬궁(法輪功)이었다. 그때 이후 나는 수련을 시작했고 오래지 않아 유선암이 다 나았다.

원래 완전히 썩어서 망가졌던 유방이 다 나았다. 지금까지 20년이 되었는데 재발하지 않았고 유방은 딸이 “정말 부러워요, 처녀처럼 보기 좋네요.”라고 할 정도다. 몸에 있던 다른 병도 다 나았고 정말 온몸이 병이 없이 가벼워졌으니 파룬궁은 너무 신기하다. 누가 연마하지 말라고 해도 나는 연마할 것이다.

1999년 7.20 이후 장쩌민 집단이 파룬궁을 탄압하며 연공을 하지 못하게 했다. 파출소에서 우리 집을 찾아와서 파룬궁을 불허한다고 했다. 나는 “당신들이 연마하지 말라고 해도, 설사 장쩌민이 와서 하지 말라고 해도 나는 연마할 것이고 그렇게 하지 않으면 죽을 겁니다. 나는 파룬궁을 연마하지 않으면 바로 죽은 사람이나 마찬가지에요. 지금 유선암도 연마해서 다 나았어요.”

이렇게 지금까지 20여 년을 줄곧 사부님의 보호 하에 수련하는 가운데 신기한 일들을 너무나 많이 겪었다. 모든 것을 다 말할 수는 없고 누구를 만나든 하는 말이긴 하지만 잘 쓰지 못할까 걱정된다. 여러분이 글을 읽고 이해할 수 있고 또 수확이 있길 바란다.

1. 파룬따파 하오, 쩐싼런 하오를 외우고 암이 완치

(1) 우리 촌에 50대 여인이 하나 있는데 홍반성낭창에 걸려 병이 심해지자 후사를 준비했다. 나는 이 말을 듣고 찾아가 봐야겠다고 생각해 차표를 끊었다. 처음 그녀의 집에 갔을 때 그녀를 보니 정말 보는 사람이 무서울 정도였다. 스테로이드를 많이 먹어 사람이 심하게 부어서 마치 두 사람처럼 몸이 불었고 얼굴은 부딪히기만 하면 갈라질 것 같았다. 약을 먹을 때 입을 벌릴 수조차 없어 남편이 입을 열고 약을 밀어 넣었다. 그녀의 남편은 정말 인내심이 강해 이 상황에도 아내를 포기하지 않았다. 누가 다 안 된다고 말하면 그는 나을 수 있다고 말했다.

처음 방문했기 때문에 나는 그녀에게 조심스레 물어보았다.

“자매님은 파룬궁을 배척하나요?”

“아니요.”

그래서 나는 많은 대법의 신기한 일들을 이야기 해주고 “파룬따파 하오, 쩐싼런 하오”를 외우라고 했다. 또 남편에게도 외우게 했다. 내 말을 믿느냐고 묻자 그녀는 “믿어요, 외워 볼께요.”라고 했다. 다행히 그녀는 부처님을 믿었으며 신불(神佛)이 사람을 구하는 일에 대한 이해가 있었다.

내가 두 번째 갔을 때 그녀는 많이 좋아져 있었고 정신상태도 훨씬 좋아졌다. 나는 그녀에게 진심으로 하니 신통한 효과가 있다고 격려했다. 그녀 역시 믿음이 더욱 충만해졌다. 나는 그녀에게 호신부와 많은 대법자료를 주고는 보라고 했다. 그녀도 기뻐했다.

세 번째 갔을 때 그녀는 걸을 수 있었고 이제는 집안일도 할 수 있었다.

그녀는 말했다.

“이 법은 정말 신기해요, 제가 일을 할 수 있다니. 대법 사부님께 감사드립니다!”

이것이 바로 대법이 몸을 건강하게 한 신기한 일이다.

(2) 우리 촌의 한 아주머니가 폐암에 걸렸다. 항암치료를 받은 후 머리가 다 빠졌다. 그들 부부가 우리 집에 와서는 나의 유선암이 나았다는 말을 들었다면서 어떻게 나았는지 물었다. 내가 보니 인연 있는 사람이 대법을 얻어 생명을 구하려고 하는 것이었다. 그래서 그녀에게 성심껏 ‘파룬따파 하오, 쩐싼런 하오’를 외우게 하고 대법의 신기한 이야기들을 들려주었다.

그녀는 경청해서 들었다. 우리 남편이 그녀에게 말했다. “당신은 절대 나처럼 사람들이 보는 앞에서는 잘하다가 뒤에서는 안하는 식으로 그렇게 하면 안됩니다. 신체가 나쁘면 외우다가도 좋아지면 잊어버리는데 그러지 말고 진심으로 외워야 해요.”

그녀는 “알겠습니다.”라고 했다.

나는 Mp3에 사부님 설법을 넣어주고 대법자료 및 호신부를 주었고 또 신전문화(神傳文化 역주: 명혜 라디오에서 방송하는 전통문화 프로를 녹음한 것)를 듣게 해주었다. 그녀는 이익을 보았고 오래지 않아 병이 나았다. 그녀의 어떤 이웃은 그건 오진이었다고 말하며 암이 어떻게 나을 수 있느냐고 말했다. 이것도 대법이 몸을 건강히 해준 신기한 일이다. 인연이 있는 사람은 믿고 신기한 일이 세간에 나타난다.

2. 잃어버린 열쇠가 하늘에서 떨어지다

어느 해 겨울이었는데 창문을 비닐로 다 붙여놓았다. 그때 나는 단층집에 살았는데 동수 A가 나더러 자기 집에 같이 가자고 졸라댔다.

나는 “안돼요. 발정념 시간이 거의 되었고 남편이 금방 온다고 했으니 갈 수 없어요.”라고 했다. 하지만 그녀가 금방이면 된다면서 구태여 가자고 권했다. 그녀의 재촉 하에 나는 급히 집문을 쾅 닫았다. 그리고 손가는 대로 열쇠를 닭장 위의 작은 함 속에 넣었는데 놓을 때 마치 아래에 어떤 사람이 잡아당기는 것 같았다. 내가 다시 함을 만져보니 함이 비어 있었다. 아무리 만져도 아무것도 없었다.

“이거 큰일이네, 열쇠가 없으니 어떻게 집에 들어가지, 열쇠가 어디 갔지? 곧 남편이 돌아올 텐데 어떻게 해?”

아무리 해도 찾을 수 없었다. 정말 이상하네, 여기 놓았는데 어찌 없을까?

동수가 말했다.

“그럼 어떻게 하죠?”

“방법이 없네요. 창문을 모두 비닐로 다 막아 놨으니 문을 들고 아래로 들어가는 수밖에.”

하지만 문이 안으로 잠겼기 때문에 이것도 어려웠고 나는 조급해졌다.

이때 그녀가 말했다.

“내가 다시 해볼게요.” 하면서 앞으로 나아가 문을 잡아당겼다.

그러자 “키이” 하면서 문이 열렸다. 내 마음은 즉시 밝아졌는데 이것은 사부님이 나더러 가지 못하게 한 것이었다. 수련인이 어찌 속인과 혼동할 수 있는가. 정말 곳곳마다 사부님께서 보호하고 계신다. 그래서 우리 둘은 앉아서 발정념했다.

그 후 아무리 찾아도 열쇠는 없었는데 정말 이상했다. 방법이 없어 남편에게 열쇠를 하나 새로 하라고 했다. 다음해 마늘을 수확할 때 거의 반년이 지나갔다. 내가 막 고개를 숙여 마늘을 자르고 있었다. 그때 ‘딸칵’ 하면서 내 머리 앞 오른쪽 전방에 열쇠가 떨어져 있었다. 내가 주워보니 바로 그 열쇠였다. 나는 남편에게 열쇠가 돌아왔다고 하며 하늘에서 열쇠가 떨어져 내렸다고 말했다. 그는 믿지 않으며 내가 헛소리를 한다고 했다.

내가 “당신도 그때 온데 다 찾아다녀도 못 찾지 않았어요. 이제 갑자기 하늘에서 떨어졌어요.”라고 하자 그제야 비로소 믿었다. 알고 보니 사부님께서 돌려보내신 것이다.

3. 신기한 파룬 뱃지

동수 A는 나보다 법을 일찍 얻었는데 사당이 박해를 시작하자 연마하지 않았다. 내가 매번 갔을 때 사부님이 나를 가도록 안배하신 것을 느꼈다. 예를 들면 한번 그녀는 불교로 갔다. 내가 그녀를 보러가서 들어가자마자 대법이 진정으로 사람을 반본귀진(返本歸真)하게 할 수 있는데 당신은 이래저래 망설이면 안돼요, 하며 불이법문(不二法門)을 어기면 안 된다면서 법공부를 잘 해보라고 했다. 그러자 그녀는 돌아왔다.

그때 그녀를 생각하자 얼른 전화를 걸었다. 보증은 옳지 않은 일이다. 한번 내가 한국에서 돌아온 후 얼른 보러가서 약을 먹었느냐고 물었더니 그녀는 400 위안의 약을 샀다고 했다. 너는 대법을 수련하여 사부님이 신체를 정화해주시는데 어디 병이 있느냐 라고 말하자 그녀는 그 말을 알아듣고 약을 버렸으며 병도 나았다.

나는 사부님께서 그녀의 근기가 좋은 것을 보고 떨어뜨리고 싶지 않으신 것을 깨달았다. 이런 인연으로 우리를 또 연결하신 것이다. 몇 년간 사부님의 보호 하에 그녀는 돌아왔고 철저히 대법에 붙잡고 있으며 세 가지 일도 잘하고 있다.

내가 한국에서 돌아왔을 때 목에 파룬 뱃지를 걸고 있었다. A는 그걸 보고 몹시 좋아했다.

“언니 이 파룬뱃지 정말 보기 좋아요!”

내가 “좋으면 줄께.”라고 했다.

그녀가 차마 가져가지 못하겠다고 하자 내가 말했다.

“한국 딸 집에 하나가 더 있어.”

그녀는 그래도 가져가지 않았고 나도 더는 강권하지 않았다. 나중에 한국에 다녀올 때 하나 가져와야겠다고 생각했다. 집에 돌아가서 다음날 양치질 하고 서랍을 열어보니 파룬 뱃지가 서랍 속에 확실히 들어 있었다. 나는 매우 기뻤다. 사부님 제자의 마음을 잘 아시고 파룬 뱃지를 운반공으로 옮겨오셨구나. 나는 파룬 뱃지를 가지고 동수에게 가서 말했더니 처음에는 믿지 않았다.

내가 “우리는 수련인인데 내가 왜 너를 속이겠어? 내 목에 걸려 있는 거를 봐.”

그제야 비로소 그녀는 믿었다.

나는 말했다.

“사부님께서 우리를 격려해주신 거니 반드시 잘 수련해야 해.”

그녀 역시 “사부님께서 저를 빠뜨리지 않으신 것에 대해 감사합니다.”라고 했다.

나는 한국에 있는 딸에게 전화하여 이 일을 말했더니 딸도 믿지 못하면서 말했다.

“그럴 리가 없어요. 여기 있는데요.”

그녀는 파룬 뱃지가 들어있는 상자를 꺼내어 보더니 놀라 말했다.

“엄마야! 없네, 정말 없어졌어요!”

내 목에 차고 있는 이 파룬 뱃지는 신기하게도 세관을 통과했다. 2008년 올림픽 기간동안 아들 결혼식이 있었다. 한국에 있던 동수들은 모두 나를 걱정하며 돌아가지 말라고 했다. 딸이 말했다.

“엄마는 돌아가야 해. 우리 마을에 모두 대법이 좋음을 알고 있는데 아들이 결혼해도 돌아가지 않으면 사람들이 이해하지 않을 거예요.”

그날 밤 꿈을 꾸었는데 눈앞이 온통 연꽃이었는데 한 송이 한 송이 선명하기 이를 데 없었다. 나는 이것은 사부님께서 아무 일 없을 것이라고 점화해주는 것이라고 믿었다. 세관에 도착하여 줄곧 사부님이 계시니 도와달라고 생각했다. 세관 출입국 직원은 스캐너를 들고 내 몸에 앞뒤로 이리저리 쓸더니 물었다.

“이렇게 나이가 많은데 한국에는 뭐 하러 갔어요? 일하러?”

“무슨 일을 해요? 말도 안 통하는데. 딸의 아이를 봐주러 갔지요. 딸이 오라고 하니 갔지요.”

그러자 그가 말했다.

“가보세요.”

나는 사부님 감사합니다. 나중에 생각하니 신기했다. 이 파룬 뱃지는 줄곧 내 목에 걸려 있다.

층차에 한계가 있으니 부족한 점은 동수들의 지적을 바란다.

 

원문위치: http://www.zhengjian.org/node/26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