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简体 | 正體 | English | Vietnamese

선택(選擇)

글/ 호남 대법제자

【정견망】 2019년 12월 31일 저녁, 법공부 과정에 나는 문득 깨달았다.

생명이 아래로 떨어지기 시작한 것은 그에게 처음으로 사심(私心)이 있었기 때문이다. 어쩌면 애초 진선인(真·善·忍) 우주특성에서 아주 약간 빗나간 염두가 있었을 뿐이지만 곧 아래로 떨어지기 시작했다. 그 후 사심이 갈수록 심해지자 아래로 떨어지는 것도 갈수록 심해졌고 최후에 인류라는 이 공간에 떨어져 온 것이다. 그렇다면 수련해서 되돌아가려면 직접 이 ‘사(私)’를 겨냥해 닦고 ‘사’를 없애면 곧 반본귀진(返本歸真) 할 수 있다. 이것은 개인수련 방면의 최종 목표다.

여기까지 깨닫자 나는 문득 수련이 훨씬 간단하게 변한 느낌이 들었다. 더는 뼈를 도려내듯 이런 마음 저런 마음을 제거할 필요가 없었다. 그 언제나 그 어떤 상황에서든 나는 다만 ‘위사(爲私)’인지 아니면 ‘위타(爲他)’인지 파악하고 마음속으로 한번 생각하면 곧 정확한 선택을 할 수 있다.

그렇다면, 정법(正法)과 법을 실증하는 수련방면에서는 오직 ‘세인・중생의 구도와 제도’를 목표로 삼고 파악하면 어떻게 취사(取捨)하고 어떻게 대해야 할 지 알 수 있다. 사실 사부님께서는 법속에서 일찍이 고층차의 수련은 바로 ‘선택’이란 법리를 말씀하신 적이 있다. 나는 비록 잠시 이 한 점을 깨달았지만, 앞으로 나의 수련이 훨씬 간단하고 쉽게 행할 수 있게 변할 것임을 믿는다.

사부님 감사합니다!

(명혜망에서 전재)

 

원문위치: http://www.minghui.org/mh/articles/2020/1/5/398612.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