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简体 | 正體 | English | Vietnamese

십년 눈병이 순식간에 사라져(외 2편)

작자/길림 대법제자

【정견망】

십여 년 전 나는 수련을 포기하지 않고 대법을 실증했다는 이유로 불법으로 노교소에 잡혀갔다. 전향에 협조하지 않자 전기충격기 고문을 당했는데 눈도 고문을 받았다. 사부님의 보호하에 실명에까지 이르지는 않았지만 엄중한 손상을 입었다.

내가 법공부할 때 사용하는 것은 A4 용지 크기의 《/span>전법륜으로 글자가 매우 크다. 하지만 책을 볼 때는 그래도 눈앞에 놓아야 하며 그래도 잘 보이지 않았다. 행을 잘못 읽거나 두 행이 겹쳐서 보이거나 법공부 팀에 얼마나 많은 사람이 있든 아무리 나이가 많은 노년 동수가 있어도 나는 항상 불빛 아래 자리를 잡았다. 바로 얼굴을 마주보아도 상대방을 똑똑히 볼 수 없었다. 나는 매우 괴로웠고 파룬따파 수련자로서 이런 상태는 정확하지 않음을 알았다. 하지만 괴롭기만 할 뿐 돌파할 수 없었다. 하지만 나는 심성이 높아야 공이 그만큼 높을 수 있다는 것을 알았다.

2017년 10월 경 우리 지역 동수는 사당 610사무실이 학생과 학부모들에게 위챗을 이용해 소위 ‘사교에 반대’하는 서명을 하라고 협박하는 것을 발견했다. 그 내용은 파룬궁을 모함하는 것이었다. 파룬궁은 정법(正法) 정도(正道)이며 위대한 불법이다. 불법을 박해하는 죄는 얼마나 큰가! 우리 그곳 동수들이 상의했다. 학교와 교육국에 진상을 알리고 선을 권하는 편지를 써서 대법 진상을 알리자.

이 일을 알고 난 후 나는 즉시 협조인에게 편지를 쓰겠다고 했다. 나는 사부님께 향을 올렸다. “사부님, 대법은 악인의 비방을 허락하지 않습니다. 대법을 보호하기 위해 제자는 아무리 압력이 커도 반드시 호법해야 합니다.” 아내(수련생)가 말했다. “중생 구도를 위해 이런 일을 하려면 반드시 법 공부를 먼저 해야 돼요.” 나는 법공부를 할 때 공부를 하는 한편 내일 편지 보낼 일, 진상을 모르는 교장, 국장들을 대면하여 어떻게 진상을 알릴까 생각했다.

갑자기 눈에 보이는 책의 글자가 매우 뚜렷해졌다. 다시 각도를 바꾸어 보아도 여전히 똑똑했다. 나는 다른 동수가 보던 중간 판형의 책으로 바꾸어 보았다. 아! 여전히 아주 똑똑했다! 나는 눈물을 흘렸다. 십여 년간 내 눈은 사악의 박해로 거의 실명에 이르렀다. 사부님 제자가 잘하지 못했습니다. 오늘 제자는 마음을 법에 두고 중생을 중하게 여기고 정념을 가지고 심성만 제고해 올라왔고 구체적으로 아무 일도 하지 않았습니다! 사부님은 이렇게 큰 업력을 없애주셨습니다. 격동의 눈물이 쏟아져 나왔다. 제자는 이후 오로지 더 잘하여 사부님 은혜를 저버리지 않겠습니다.

이때부터 책을 보는데 전등 아래에 앉지 않았고 나는 큰 글자 《/span>전법륜을 76세의 노년 동수에게 주었다. 이일은 동수들 사이에 널리 퍼져 동수들이 신사신법 정진하여 착실히 수련하게 격려가 되었다.

15분 만에 이빨이 바로 잡히다

사람들이 늘 하는 말이 있다. ‘치통은 병은 아니지만 아프면 목숨을 앗아갈 수 있다.’ 하지만 15분 만에 치아가 바로잡힌 기적은 나란 대법제자에게 일어났다.

나는 60대다. 어느 때인지 두 앞니 사이에 틈이 생겼는데 매우 넓었다. 혀끝으로 핥으면 틈으로 혀를 내밀 수 있을 정도였다. 뿐만 아니라 앞니 좌우로 4번째와 5번째 이빨이 모두 흔들렸다. 나는 이런 것을 신경 쓰지 않았다.

지난 달 어느 날 정오, 대법제자 집에서 발정념을 하는데 갑자기 4, 5번째와 대문니가 죽을 것 같이 아파서 견딜 수 없었다. 그래서 한 가지 염두가 튀어나왔다. ‘이것이 빠지려고 하는구나.’ 이 염두가 나오자 즉시 법에 있지 않음을 알고 그것을 부정했다. 나는 이빨과 소통했다. ‘이빨아! 몇 년간 너는 나를 따라 이리저리 다녔다. 남으로는 해남, 북으로는 흑룡강, 강물에도 여러 번 들어가고 서북고원에서도 지냈으며 적지 않은 고생을 겪었다. 하지만 너도 법을 얻은 생명이다. 현재 우주 대궁이 새로 만들어지려 하는데 나의 신체는 바로 소우주이니 우리는 갱신해서 사부님을 따라 돌아가야 한다.’ 나는 한 번씩 이빨에 대고 생각했다. ‘갱신, 귀정, 갱신, 귀정.’ 이 일념을 지키고 있으니 이빨이 아프지 않았고 혀끝으로 핥으면서 이빨 틈을 가지런히 했다. 또한 매우 좁은 곳이 있었는데 혀끝이 밖으로 나오지 않았다. 다시 손으로 4,5번째 이와 앞니가 움직이지 않도록 고정했다. 세상에나! 15분 정도 시간에 이빨이 다시 만들어졌다. 속인이 어떻게 이런 대법의 초상적인 면을 이해할 수 있는가.

돈을 주워도 가지지 않아 대법제자의 풍모를 보이다

2017년 2월 나는 해남에 갔는데 어느 날 숙박하는 여관 광장에서 큰 지갑을 주웠다. 그 속에는 약 2천여 위안이 있었고 은행카드, 신분증이 있었다. 나는 그 자리에 잠시 서 있다가 아무도 찾아오는 사람이 없어서 여관으로 돌아갔다.

여관 주인에게 이 이야기를 하자 주인은 신분증을 보더니 이곳 사람 같다면서 말했다. “신분증과 카드만 남기고 돈은 가져가도 그만입니다.” 나는 “안됩니다. 나는 파룬궁 수련생입니다. 사부님께서는 수련인은 무사무아해야 하며 일에 부딪히면 먼저 타인을 생각해야 한다고 가르치셨습니다. 돈을 잃은 사람은 얼마나 조급하겠습니까?” 나는 곧 110(경찰)에 연락했고 사람이 와서 지갑을 가지고 갔다. 사장이 감동하여 말했다. “지금은 당신 같은 사람이 많지 않을 겁니다.” 나는 “아니오, 모든 파룬궁 수련생은 나처럼 행동할 것입니다. 사부님은 파룬궁은 정토라고 하셨습니다.”라고 대답했다.

3월, 내가 해남에서 비행기를 타고 장춘 용가(龍嘉) 비행장에서 주차장으로 가는데 차비가 5위안이었다. 내가 20위안 지폐를 주니 거스름돈으로 95위안을 주었다. 나는 “돈을 잘못 주었습니다.”라고 했다. 그는 격동하여 말했다. “어디가 잘못입니까? 당신이 100위안 주었고 내가 15위안을 주었는데 어디가 잘못입니까?” 나는 웃으며 “당신이 돈을 너무 많이 줬어요. 나는 20위안을 드렸습니다. 나는 파룬궁을 수련하니 남의 편의를 가질 수 없습니다.” 매표하는 사람과 차의 승객들이 모두 멍하게 보았다. 한참 지나 어떤 사람이 말했다. “파룬따파하오!”

전 세계에서 약 1억 명이 파룬따파를 수련하며 일백여 국가와 지역에 널리 전해지고 있다. 오직 중국만이 파룬궁을 탄압하고 박해한다. 모든 중생들이 중공의 거짓을 벗어나고 중공 사악한 영을 포기하며 선량을 선택하여 좋은 미래가 있기 바란다.

원문위치: http://www.zhengjian.org/node/250067